MY MENU

회장인사말

사단법인 한국인도학회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인도학회는 1991년 국내 유일의 인도 연구 단체로 창립된 이래 국내·국제 학술대회,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 <인도연구> 발간 등의 사업을 꾸준히 이어오며 우리나라의 인도학 연구를 선도해 왔습니다.

현재까지 인도학회의 발전은 여러 선임 회장님들과 임원진들, 그리고 <인도학회>를 만들어오신 편집위원장 이하 편집위원 선생님들의 노고에 힘입은 바 큽니다. 또한 국내·국제 학술대회에서 활발한 발표와 참여를 해 주신 회원 여러분들과 인도학 연구자들, 각자의 영역에서 헌신해 주신 여러 선생님들의 도움도 컸습니다. 이처럼 우리 학회가 발전해 온 것에 대하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는 지금까지 여러 선생님께서 일구어낸 성과를 바탕으로 인도학회의 현안을 해결하고 더욱 성장해 나아가야 하는 소명을 느낍니다.

인도는 이미 세계 질서 속에서 거대한 존재로 부상해 있습니다. 이제 30돌을 넘긴 인도학회는 회원 간의 학문적 교류 차원을 넘어 국내외 사회의 광범위한 영역의 담론을 주도하는 역할을 담당해야 할 것입니다. 변함없는 회원 선생님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 그리고 유관 연구소 및 연구단체 등과의 협력을 통해 다가오는 과업들을 지속적으로 실현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여러 회원님들의 아낌없는 격려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1. 1월
사단법인 한국인도학회장 최종찬

Thank you for visiting the homepage of the Korean Society for Indian Studies.

The KSIS established in 1991, is comprised of almost two hundred members from Korean and Indian academia, whose teaching and research focus on the region of South Asia, particularly India. As one of the most active academic societies in the field of area studies, the Society has taken pride in its academic independence as well as its financial security. In addition, the Society’s journal, The Journal of Indian Studies, has been acknowledged as a prestigious Registered Journal of the Korean Research Foundation from 2006.

Many people have contributed to the present achievement of Korean Society for Indian Studies. These include former presidents and officers and members who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academic conferences of national and international levels. Special thanks go to chief editor and members of editorial board who continued to lead the academic journal . I want to express my gratitude to all the members who devoted their time and effort from their fields.

I believe my next step is to grow the society and solve any current issues in KSIS based on the accomplishments that all of the professors have achieved until now.

KSIS has now been established for 30 years, and has the responsibility to lead the discourse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level on this emerging giant country, India, from broader fields, not limited to the academic relationship amongst the members. I wish we can continue to accomplish more tasks and responsibilities by cooperating with various relevant research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We sincerely hope to continue our contribution to enrich Indian and South Asian Studies by your continuous attention and participation.

Thank you.

January 2021
Jong-Chan Choi
President, Korean Society for Indian Studies, Inc.